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 미래 첨단기술산업 메카 꿈꾼다

운영자 | 기사입력 2021/04/06 [11:52]

포항, 미래 첨단기술산업 메카 꿈꾼다

운영자 | 입력 : 2021/04/06 [11:52]

 

  • 김대욱기자
  •  승인 2021.03.30
  •  

 
시, 신산업 육성 위해 해외기업 CEO와 영상회의
인공지능 로봇·‘하이퍼루프’ 산업 상용화 등 논의
“포항, AI 분야 인프라 갖춰… 세계시장 선도 확신”


이강덕 포항시장(오른쪽), 유엔미래포럼 박영숙 대표가 해외기업 CEO들과 온라인 영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미래 유망 신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항시는 30일 시청에서 ‘포항 미래 100년을 이어갈 첨단기술 산업 육성’을 위해 해외기업 CEO들과 온라인 영상회의를 가졌다.

이번 회의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인공지능 로봇 ‘소피아’로 알려진 AHL사 CEO 데이빗 레이크, 진공자기부상열차 외국기업인 ET3사 CEO 데릴 오스터, 포스코 기술연구원 조우연 박사, 포스텍 로봇융합연구원 최영호 센터장, 유엔미래포럼 박영숙 대표 등이 참여했다.

이 자리를 통해 포항시는 AI와 사물인터넷이 결합된 인공지능 로봇 분야가 산업 전반에 미칠 영향에 대해 함께 분석하고, 꿈의 이동수단으로 각광 받는 신산업 ‘하이퍼루프’에 대한 세계적 기술개발 상황과 상용화에 대한 의견을 구하는 등 포항 미래 산업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AHL사 데이빗 레이크 CEO는 “포항의 우수한 로봇 인프라 등을 적극 활용해 현재 포항시에서 연구 개발 중인 로봇들에 AI, 사물인터넷, 자사 휴머노이드 기술을 접목시켜 함께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했다.

이어 ET3사 데릴 오스터 CEO는 “포항의 첨단기술과 연구개발 인력을 이용해 앞으로 미래 혁신 교통수단 등을 논의해 다 같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은 AI분야 전문가와 인프라를 모두 갖춘 도시로서 해외 기업들과 협업해 세계 AI 인공지능 로봇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앞으로 포항이 미래 첨단기술 산업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해외기업 CEO들과 교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또 “미래 혁신 성장 분야 중 하나인 하이퍼루프 산업을 포항 산업과 연계시킬 수 있는 방안을 찾는다면 수도권과 광역교통망 개선, 동서내륙 연결 등 초광역 잠재력을 보유하게 될 것이다”고 했다.

저작권자 © 경북도민일보

출처 : 경북도민일보(http://www.hidomin.com)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