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비행차량 4억원] 네덜란드의 운전자들은 교통체증을 해소하는데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상업용 비행차량이 방금 도로에서 비행차량 사용이 승인되었기 때문이다. PAL-V Liberty라고 불리며 네덜란드회사 PAL-V에서 제작했다. 상상할 수있는 비행자동차가 곧 네델란드의 거리를 나돌아 다닌다.

박영숙세계미래보고서저자 | 기사입력 2021/01/18 [13:53]

[비행차량 4억원] 네덜란드의 운전자들은 교통체증을 해소하는데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상업용 비행차량이 방금 도로에서 비행차량 사용이 승인되었기 때문이다. PAL-V Liberty라고 불리며 네덜란드회사 PAL-V에서 제작했다. 상상할 수있는 비행자동차가 곧 네델란드의 거리를 나돌아 다닌다.

박영숙세계미래보고서저자 | 입력 : 2021/01/18 [13:53]

 

 네덜란드의 운전자들은 교통체증을 해소하는데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상업용 비행차량이 방금 도로에서 비행차량 사용이 승인되었기 때문이다. PAL-V Liberty라고 불리며 네덜란드회사 PAL-V에서 제작했다. 상상할 수있는 비행자동차가 곧 네델란드의 거리를 나돌아 다닌다. 

바네사 베이츠 라미레즈 

 

우리 모두는 전방에 수 마일의 빨간 후미등을두고 범퍼 대 범퍼 교통체증에 앉아있는 경험을 가지고 있다. 어떻게든 목적지까지 교통체증없이 줌 오프 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제 네덜란드의 운전자들은 이 비전을 현실로 만드는 데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상업용 비행차량이 방금 도로에서 비행차량 사용이 승인되었기 때문이다.

이 차는 PAL-V Liberty라고 불리며 네덜란드회사 PAL-V에서 제작했다. 당신이 아마 예상하거나 상상할 수있는 비행자동차가 작은 헬리콥터와 공기역학적인 자동차 (접이식프로펠러가 위에있는) 사이의 교차점과 매우 유사하다.

 

Liberty는 자이로콥터이다. 로터가 리프트를 제공하지만 엔진으로 구동되지는 않는다. 차 뒤쪽에 있는 별도의 프로펠러엔진이 추력을 제공한다. 따라서 자동차는 헬리콥터처럼 호버링 할 수 있지만 수직으로 이착륙 할 수 없다. 이륙에는 최소 590피트 길이, 착륙에는 100피트 길이의 활주로가 필요하다.

운전 모드에서 시속 99마일, 비행 모드에서 최대 속도는 시속 112마일이다. 비교를 위해 평균 헬리콥터는 약 시속 160 마일을 달린다. 비행모드로 전환하는 것은 로터를 늘리거나 접는 단순한 문제가 아니라 몇 분이 걸리는 과정이다. Liberty의 엔지니어는 향후 모델에서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한다.

자동차는 아직 날 수 없다. 여기에는 많은 규정, 항공 및 도시위원회의 허가가 필요하다.  건물, 나무 및 기타 비행 차량과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운전자, 조종사가 고수해야하는 지정구역이나 심지어는 공중에 "차선"이 있어야한다.

자동차가 얼마나 높이 날 수 있는지에 대한 규정도 필요하다. 물론 그들은 비행기의 순항 고도 30,000 피트 근처에서는 어디로도 갈 수 없지만, 지상 200피트와 지상 1,000피트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다. Liberty의 최대 운영 고도 11,500 피트 바로 아래 인 3,500 미터로 표시된다.  PAL-V는 2022년에 유럽항공안전국 (European Aviation Safety Agency)의 인증을 완료 할 예정이다. 항공인증은 이미 2015년부터 진행 중이다.

판매된 최초의 90대의 차량은 Pioneer라고 불리는 Liberty의 한정판이다. 세금 전  $599,000(약 6억원)이다.  아직은 싸지않다.  이 가격에는 $150,00 상당의 옵션이 포함되어 있으며 이 모델은 매우 개인화가 가능한 것으로 판매되고 있다. PAL-V는 자동차의 디자인을 우아하게 만들기 위해 이탈리아 디자이너를 고용했으며 내부는 전체 가죽으로되어 있다고한다. 표준 또는 스포츠모델은 399,000달러 (4억)에 판매 될 예정이다.

그러나 PAL-V는 네덜란드 자동차청의 품질테스트를 통과 할 때까지 실제로 자동차 생산을 시작할 수 없다. 지금은 공식 EU번호판을 들고 거리를 돌아 다니는 수밖에 없다. 

멀지 않은 미래에 우리는 이 비행차량이 하늘로 떠오르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비행택시, 개인용 차량 및 무인승차 공유 등의 다양한 교통수단이 나오며, 우리는 목적지까지 곧바로 날아 가기위해 교통체증에서 벗어날 수 있다. SingularityHub.com을 통해

 

  © 운영자

  © 운영자

 

  © 운영자

 

  © 운영자

 

  © 운영자

 

  © 운영자


가장 싼 드론택시 1억 정도- 8천만원

Ehang 216 // eVTOL Aircraft Overview by TransportUP

Abundance Insider: May 6 Edition

EHang 184 Passenger Drone Delivering Holiday Gifts - Robotic Gizmos

"하늘을 나는 택시" 두바이 드론 택시 올 7월 운행 : 네이버 블로그

2017년 두바이에서 최초로 나르는 이항

Surface Pro 3 used as "Steering Wheel" for Flying Car shown at CES : Surface

Taxi drones set for July launch of passenger service over Dubai (VIDEO) —  RT World News

Ehang GIFs - Get the best GIF on GIPHY

 

지난해 11월 11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위이잉" 하는 소리와 함께 거대한 드론이 날아올랐다. 가로·세로 5.6m 크기 흰색 몸통에 8쌍의 프로펠러를 장착한 ‘드론 택시’였다. 최대 2명까지 탑승할 수 있는 이 드론 택시는 중국 업체 ‘이항(Ehang)’사가 만들었다. 드론택시는 상공 50m를 수직으로 날아오른 뒤 서강대교와 마포대교 사이를 7분간 선회했다. 국내에서 사람이 탈 수 있는 드론택시가 실제 하늘을 비행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었다.

지난해 11월 11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무대 주변에서 서울시와 국토교통부 개최로 열린 도심항공교통(UAM) 실증비행 행사에서 중국 이항사의 2인승 드론택시 'EH216'가 무인으로 시험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드론 택시는 수년 내 새로운 교통 수단으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정부는 드론 택시 등 수직 이착륙 비행체를 이동 수단으로 하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Urban Air Mobility)를 오는 2025년까지 상용화할 계획이다.
 
그렇다면 드론 택시 조종사들의 수입은 어떨까. 국토부가 추산한 드론 택시 운임을 통해 조종사의 수입을 역으로 예상해볼 수는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상용화 초기 인천공항에서 여의도까지 약 40km 운임은 약 11만원으로 추정된다. 1km 당 2750원인 셈이다. 드론택시로 하늘을 날면 여의도에서 인천국제공항까지 차로 1시간 걸릴 거리를 20분이면 갈 수 있다.

해외에서도 비슷한 수준으로 운임을 추산하고 있다. ‘에어 택시’ 사업을 준비했던 우버 등 해외 주요기업은 1km당 3~4달러 수준일 것으로 관측했다.

정부는 2030년 10개에 불과한 UAM 노선을 2035년에는 10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도심 간 UAM 이동이 가능해지면, 그만큼 드론 택시 조종사에 대한 수요도 늘어난다. 국토부는 각 도시당 여객 운송용으로 300여대의 기체가 비행할 것으로 예상하며, 화물운송용 드론까지 포함할 경우 1000대 이상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